장례가 났을 때 준비

집안에 위독한 환자가 있으면 미리미리 준비가 필요하다. 우선 신부님을 모셔다 병자성사를 받게 하고 집안을 깨끗이 정돈한다. 운명하기 전에 온가족이 모여 성가를 부르거나, 자유기도, 성경봉독, 묵주기도 등을 하면서 운명을 돕는다. 일단 운명하고 나면 성당에 연락하여야 한다. 운명한 뒤 바로 수세를 거둔다. 병풍을 치고 연도를 할 수 있도록 제준비를 한다. 교회묘지를 이용하려면 본당 신부의 서명을 받은 뒤 의사의 사망 진단서를 첨부한 후 교구에 묘지 담당 관리자와 상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