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의 수요일

재의 수요일은 사순절이 시작되는 날이다.

옛사람들은 동식물을 태우거나 또는 화장(火葬)한 다음에 남은 재에 깊은 신비적 의미를 부여했다. 따라서 재는 죽음과 슬픔, 속죄 등을 나타내는 종교성을 지니게 된 것이다.

구약에서도 재와 먼지는 죽음, 재앙, 슬픔, 불행, 속죄 등을 상징한 것이 있다. 사실 불에 탄 암소의 재는 죄를 씻는 정화의 상징이었다(민수 19,9). 초대교회는 유다 및 고대의 이러한 전통을 그대로 이어받아 왔다.

재의 수요일에 사제는 신자들 머리 위에 재를 뿌리면서 회개를 강조하며 인생의 무상함을 상기시킨다. 한낱 먼지로 사라져갈 우리들임을 깨닫게 하고 보다 올바른 삶을 살도록 재촉하는 것이다.

이러한 전례의식은 1091년 이탈리아 베네벤또(Benevento)지역 회의에서 결정되었으며 이보다 한 세기 앞서 영국 등지에 널리 번져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