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수난 성지(聖枝)주일

주님 수난 성지일은 부활절 바로 전 주일(매년 부활주일은 바뀜)로 예수께서 수난 전에 예루살렘에 입성한 것을 기념하며 이날부터 성주간이 시작된다.
성지주일의 전례는 1, 2부로 나뉘며 1부에서는 예수의 예루살렘 입성을 기념하여 성당 밖에서 성지 축성과 분배, 성지 행렬의 복음낭독(루가 19,28-40)후 십자가를 앞세우고 사제와 신자들은 축성된 성지를 들고 행렬을 하며 성당에 들어간다.

제2부는 본 미사로서 본기도부터 수난복음을 들으며 주님의 길, 십자가의 길을 함께 묵상한다. 성당 밖에서 행렬을 할 수 없는 경우에는 성당 안에서 미사 전에 성대한 혹은 간단한 입당식으로 이를 기념한다. 이 날 축성된 성지는 1년 동안 잘 보관하였다가 다음 해에 태워서 재의 수요일 예절에 사용된다.
기쁨과 슬픔, 영광과 모욕이 엇갈린 이 날의 전례는 부활이란 고통과 직결되어 있다는 크리스챤 본래의 진리를 확인시켜 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