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아이디:
비밀번호:



..... 자주 묻는 질문 FAQ

..... 묻고 답하기

..... 신대방동 앨범

..... 제대 꽃꽂이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공동체 게시판

  

| 사이트맵

home>게시판>자유게시판

0
전체 930 개의 게시물, 총 47 페이지/ 현재 1 페이지
   

 

  게시물 읽기
이름 
   엘리 
제목 
   거룩한 성찬(盛饌)



거룩한 성찬(盛饌)


중세기 이탈리아에 기사도 정신에
충렬한 한 성주(城主)가 있었다.

그는 살아생전에 그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공을 세웠으면 하고 골똘히 생각했다.
그러자 한 가지 일이 떠올랐다.

그것은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더불어
만찬을 나눌 때 사용한 금잔을 찾아내는 일이었다.
성주는 당장 많은 돈을 준비해서 말을 타고 나섰다.
그런데 그가 성문을 나서려 할 때였다.
성문 앞에서 한 문둥병자 거지를 만나게 되었다.

"한 푼 도와주십시오."

"무슨 소리냐? 나는 지금
우리 구세주의 영광스러운 금잔을
찾으러 가는 길이다. 냉큼 비키지 못할까!"

"성주님, 저는 며칠을 굶었습니다. 제발 한 푼만!"

성주는 마지못해 금화 한 닢을 꺼내
땅바닥에 내던지며 소리 질렀다.
"자, 이걸 가지고 떠나라. 나는 지금
내 인생의 큰일 때문에 너를 돌볼 겨를이 없다."

이때부터 수십 년 동안 성주는
예루살렘은 물론 이탈리아 구석구석을,
그리고 멀리 애급과 사막에까지도 금잔을
찾기 위해 뒤지고 다녔으나 헛수고였다.

드디어 돈은 떨어지고 머리에는 하얀 서리가 앉게 되었다.
그는 지치고 지친 몸을 이끌고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용마를 타고 비단옷을 입고 떠나던 때와는 달리
낡은 옷에 지팡이를 짚은 쓸쓸한 모습이었다.

성문 앞에 다달았을 때였다.
그의 앞에 예의 문둥병자 거지가 나타났다.

"한 푼 도와주십시오."

그 동안 숱하게 겪은 고생으로 이제
그의 거드름은 잦아지고 사랑이 솟아나 있었다.
그러나 그에게는 거지에게 나누어
줄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 마른 빵 한 조각 밖에는..

그는 빵의 절반을 잘라 거지한테 주었다.
그리고 허리에 차고 있던 쪽박을 들고
옹달샘으로 가서 물 한바가지를 길어왔다.

"내가 이렇게 당신을 돕는 것이 변변치 못해 미안하오.
하지만 이것이 내 전부인 것을 어떡하오."

그러자 갑자기 문둥병자
거지가 예수의 모습으로 변했다.

"두려워 말고 들어라.  금잔을 찾으려고
아무리 헤매어도 소용이 없다. 샘물을 길어온
그 보잘 것 없는 쪽박이 나의 성배이다.

네가 떼어준 빵이 나의 살이며, 이 물이 내 피다.
가난하고 소외받는 이와 더불어 나누는
식사야말로 진정한 성찬이다."

.. 감성이 있는 글 중에서 ..




  
초조함에 얽매어
새로운 것을 보지 못할 때
절망하게 됩니다.

두려움에 얽매어
오히려 우월감을 보이려할 때
교만하게 됩니다.

현상에 집착할 때, 어둠 속을 걸으면서도
빛을 보지 못하게 됩니다.

믿음이 있어야 내일을
희망으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겸손한 마음으로 서둘지 말고
영혼을 갈망할 때 나의 삶을
기쁘게 받아 들이며, 참된 인생 여정에
첫걸음을 내딪는 것입니다.

세상은 언제나
드러난 사람과
드러나지 않는 사람으로 구별 되고
드러나는 몇 사람에 의해서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실상 그들의 역할도
존재감이 없는 것 같은 다수가 있기에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
.

주님.

홀로 존재하나 혼자가 아니기에
무소유한 존재나
아무 것도 없는 것이 아니기에

인생은
소수를 위한 영악함이 아니라
다수가 잘 되게 하는 영민함이
결국 모두를 행복하게 만든다는 것을
항상 가슴에 새기게 하소서.

***☆***




    

 


Prev
   늘 깨어 기도하라

엘리
Next
   상처(傷處)는 친밀감을 먹고산다

엘리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