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아이디:
비밀번호:



..... 자주 묻는 질문 FAQ

..... 묻고 답하기

..... 신대방동 앨범

..... 제대 꽃꽂이

..... 자료실

..... 자유게시판

..... 공동체 게시판

  

| 사이트맵

home>게시판>자유게시판

0
전체 942 개의 게시물, 총 48 페이지/ 현재 1 페이지
   

 

  게시물 읽기
이름 
   김상영 
제목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첫째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자나깨나 늘 곁에 두고 살아갑니다.

둘째는 아주 힘겹게 얻은 아내입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쟁취한 아내이니 만큼

사랑 또한 극진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그에게 있어서 둘째는 든든하기 그지없는 성과도 같습니다.

셋째와 그는 특히 마음이 잘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며 즐거워합니다.

그러나 넷째에게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그녀는 늘 하녀 취급을 받았으며,

온갖 굳은 일을 도맡아 했지만 싫은 내색을 전혀 하지 않습니다.

그저 묵묵히 그의 뜻에 순종하기만 합니다.


어느 때 그가 머나먼 나라로 떠나게 되어 첫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그러나 첫째는 냉정히 거절합니다.

그는 엄청난 충격을 받습니다.

둘째에게 가자고 했지만 둘째 역시 거절합니다.

첫째도 안 따라가는데 자기가 왜 가느냐는 것입니다.

그는 셋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셋째는 말합니다.

"성문 밖까지 배웅해 줄 수는 있지만 같이 갈 수 없습니다." 라고

그는 넷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넷째는 말합니다.

"당신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 따라가겠습니다."

이렇게 하여 그는 넷째 부인만을 데리고 머나먼 나라로 떠나갑니다.



"잡아함경"에 나오는 이 이야기의 "머나먼 나라"는 저승길을 말합니다.

그리고 "아내"들은 "살면서 아내처럼 버릴 수 없는

네 가지"를 비유하는 것입니다.

첫째 아내는 육체를 비유합니다.

육체가 곧 나라고 생각하며 함께 살아가지만

죽게 되면 우리는 이 육신을 데리고 갈 수 없습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얻은 둘째 아내는 재물을 의미합니다.

든든하기가 성과 같았던 재물도 우리와 함께 가지 못합니다.

셋째 아내는 일가 친척, 친구들입니다.

마음이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던 이들도

문 밖까지는 따라와 주지만 끝까지 함께 가 줄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나를 잊어버릴 것이니까요.

넷째 아내는 바로 마음입니다.

살아있는 동안은 별 관심도 보여주지 않고 궂은 일만 도맡아 하게 했지만

죽을 때 어디든 따라가겠다고 나서는 것은 마음뿐입니다.

어두운 땅속 밑이든 서방정토든,

지옥의 끓는 불속이든, 마음이 앞장서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살아 생전에 마음이 자주 다니던 길이 음습하고

추잡한 악행의 자갈길이었으면 늘 다니던

그 자갈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이고,

선과 덕을 쌓으며 걸어 다니던 밝고 환한 길이면

늘 다니던 그 환한 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그래서 살아있는 동안

어떤 마음으로 어떤 業(업)을 짓느냐가

죽고 난 뒤보다 더 중요한것 같습니다....

** 가별 신부- 가난한 사람들 **



    
이진영 안젤라 기쁘고 즐겁게 행복한 마음가짐으로 살아가야겠네요 ^^ 2005/03/30  
김분옥 마음이 숙연해지는 군요 2005/04/04  

 


Prev
   부활절 전례/행사 어땠나요? [2]

기획분과장
Next
   큰거한장 [3]

김상영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2]

김상영
2005/03/28 5127
 
     [re]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

기획분과장
2005/03/28 487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Headvoy